카테고리 없음


[No Copyright Music] Life Is - Cosimo Fogg 201.zip


• Licence:


You’re free to use this song in any of your videos, but you must include the following in your video description (Copy & Paste):


Life Is by Cosimo Fogg (201) https://soundcloud.com/cosimo-fogg

Creative Commons — Attribution 3.0 Unported— CC BY 3.0 

https://creativecommons.org/licenses/by/3.0/

Music promoted by Audio Library https://youtu.be/9MXUHYGvBVY



0 0

기타항목/기타


생각을 생각한다를 읽고

이 책은 순전히 내가 출석교회에서 순장을 하고 있어서 선물을 받게되어 읽게 되었다. 처음에는 생각을 생각한다는 그 제목 그대로 어떠한 방향성이나 목적의식이 포함된 내용을 담고 있을것이라고 예상했었지만 그 예상은 쉽게 빗나갔다.

이 책은 내가 느낀 바로는 온누리교회의 방향성을 담고 있는 주된 설교를 글의 형식으로 바꾸어 실었다는 느낌을 받았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전혀 실망감이나 진부함을 느끼지 못했다. 오히려 당연한 것을 아직 실천하고 있지 않은, 적용치 못하고 있는 나의 모습을 되돌아보게 되었다.

우리는 가끔 설교를 틀어놓고 일을 하거나, 혹은 다른 사람이 그렇게 하는 모습을 본 사람들이 있을것이다. CBS 라디오 채널을 틀어놓고 설교 말씀을 들으며 집안일을 하는 사람들, 설교 모음 mp3를 다운받아서 출퇴근 길에 듣는 사람들.. 지나가는 설교 중에서 정말 생활에 적용이 되고 묵상이 되는 설교가 있다. 이 책은 그런 설교들이 담겨있는 책이다. 살면서 겪게되는 상황들을 분별, 도전, 균형, 훈련 ... 등과 같은 주제로 하나씩의 에세이 형식을 담고 있다. 삶에 바로 와닿는 내용이 적혀 있기 때문에 이 책은 다 읽고 나서 다른사람을 빌려줄 수 있는 책이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 새로 사주어야 하는 책이다. 한번 읽고서 덮는 그런 문제집이 아닌, 계속해서 고민하고 적용해야 하는 참고서 같은 서적이다.

헤롯의 크리스마스, 메시 크리스마스

책의 내용이 모두 와닿아서 특별히 인상깊은 부분을 고르기 힘들지만, 한 부분을 고른다면 그건 헤롯의 크리스마스, 메시 크리스마스이다. 책의 내용에서 우리는 권세에 민감하고 권력에 집착하는 헤롯을 만나게 된다. 마땅히 모든 가정의 축복이어야 할 아기의 울음소리가 절망의 울음소리로 바꾸어 버린 영아의 비참한 살육은 헤롯이 아기 예수의 탄생을 예고받았을 때부터 시작되었다.

아기 예수의 탄생이 곧 유대의 왕이 나신다는 의미를 알게된 헤롯은 두려움에 사로잡혀, 아기예수를 죽이기 위해 영아들을 살해하라는 명령을 내린다. 헤롯은 어떤 희생을 치르더라도 자신의 위치를 지키겠다는 이기주의의 상징이다. 그리고 그러한 행동은 메리 크리스마스를 메시 크리스마스로 바꾸어 버리는 행동이다.

그는 예수님께서 오셔서 자신으로부터 왕의 권세를 빼앗고, 죽음으로 내몰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예수님께서는 헤롯의 삶의 주인이 되시기를 바라셨고 죽음이 아닌 영생을 위해 오셨다.

여기까지 읽은 나는 세상에서 복음을 기피하는 사람들이 떠올랐다. 사람들은 예수님께서 나의 좋은 것들을 빼앗아 버린다고 생각한다. 나의 욕심과 분노대로 행동하지 않기를 원하시는 예수님은 인생에 있어서 여간 성가신게 아니라는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너무나 많이 있다. 욕심이 불행을 낳고, 그 불행에서 벗어나기 위해 더 큰 욕심을 내는 것이 결국에는 모두를 불행하게 만드는 것인데.. 아직도 분노하고 싸우는 사람이 너무도 많다. 내 자리 하나 보존하고자 하면 모두의 자리를 잃게 되는 것인데, 그것을 보지 못한다.

해야할 것은 지키는 것이 아니라 내어드리는 것이다. 나의 자리를 내어 드리는 자만이 진정한 자유와 축복을 누리게 된다. 그래야 메리 크리스마스를 누릴 수 있다.

'기타항목 >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각을 생각한다를 읽고  (0) 2017.02.14
티스토리 초대장(3장)  (8) 2016.02.13
티스토리 블로그 초대장 배포합니다.(5장)  (13) 2016.02.07
한양인 접속하기  (1) 2015.12.16
성경구절 핸드폰 잠금화면  (0) 2014.12.13
0 0

사색/일기 한줄
2016년도 벌써 막바지다. 연애와 관련된 일이 끊이지 않았던 2015년과는 다르게 대학교 3학년으로, 프로그래머로, 그리고 다른 무엇보다 크리스천으로써 어떤 2016년이었는지 되돌아보게 된다.
올해의 나의 삶의 특징을 말해보라면, 글쎄 대학 생활도 3년차에 들어서서 그런지 사람에 대한 부분을 더 많이 보게 된다. 다른 무엇보다 사람이 욕망 속에 뛰어들었다가 데이고 뛰쳐나오는 것을 보게 된다. 자유가 주어진 대학교 1학년들은 자유라는 공을 들고 너무나도 기뻐서 뛰어다닌다. 2학년은 어느새 익숙해진 자유를 반려동물 키우듯이 다룬다. 하지만 비로소 3학년이 되니 우리는 자유에게 너도 똑같다고 말한다. 너도 세상의 것들과 똑같이 무엇을 주어야 기쁨을 돌려주는 놈이구나. 너란놈도 조건없는 기쁨, 조건없는 사랑을 주지 못한다는 것을 알아버렸다. 그렇기에 저기 숨가쁘게 뛰어다니는 새내기를 보며 그저 귀엽다는 미소, 혹은 걱정어린 눈빛으로 바라보게 된다.
우리는 나이를 먹을수록 꼰대가 되어간다. 이는 현대사회가 선물한 자유 안에 책임이라는 독을 교묘히 숨겨놓았기 때문이다. 아니 그것을 이제는 깨달아 버렸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독사과라는 것을 모르며 사과를 와구와구 먹는 젊은이에게 나는 그 안에 독이 들었다는 잔소리를 하는 하나의 꼰대가 되어간다.
 나는 어릴적부터 경험적 잔소리가 듣기 싫었다. 논리적인 이유가 없는 자신의 경험에 기인한 잔소리 말이다. 그런 말들은 나에게 이해도 공감도 되지 못했다.
 그리고 올해 나는 그랬던 옛 나와 마주쳐버렸다. 안타까움에 혹은 분노로 먹지 말라고 말하는 사과를 보란듯이 베어무는 젊은이를 말이다. 그들을 향해 나의 동급생은 분노를 표출했다. 자신들의 말을 듣지 않았다는 것이다. 젊은이 또한 분노했다. 저들이 나의 사과를 뺏어가려 했다는 것이다.
 싸우는 연인, 선배와 후배, 국민과 국가속에서 나는 욕망 속에서 치닫는 인간에 대해 생각하지 아니할 수 없었다. 어떻게 하면 꼰대로써 문제를 해결하지 않을지, 어떻게 하면 그들을 이해시키는 방식으로 해결할지 고민한 한해였다.
 그리고 그에 대한 결론으로 내린 대답은 상대를 사랑해야한다는 것이었다. 사랑이라는 답은 많은 경우 기다림을 선택하게 했다. 때로는 하기 싫은 대화를 하게하는 결과를 이끌었다. 때로는 들고 있는 칼을 내려놓게 하기 위해 분노하지 않는 촛불을 들어야했다.
 역시나 올해도 하나님께서 내 안에 계셨기에 한 발자국을 내딛을 수 있는 한해였다. 우리들은 점점 꼰대가 되어가지만 나는 그에 저항할 수 있는, 꼰대가 아닌 제 3의 답을 찾겠다는 한걸음 말이다. 그렇기에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지 않을 수가 없다.
0 0

1 2 3 4 ··· 40
블로그 이미지

CCM의 분류와 소개를 하는 것을 주 목적으로 하는 블로그입니다. 그 이외의 윈도우 10 리뷰, 및 기타 IT 리뷰를 하고 있습니다

Karoid